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시, 이상행동 자동 감지하도록 CCTV 지능화 착수, 아이브스 기회를 맞이하다

  • 작성일2022/10/22 00:00
  • 조회수2,399

cctv


서울시가 인공지능(AI) 기반 폐쇄회로(CC)TV 시스템을 구축, 범죄 예방에 나선다.

폭력이나 이상행동을 자동 감지하는 지능형 CCTV를 확대·설치한다. 또 스마트 관제시스템을 통해 긴급상황 발생 시 즉각 출동이나 빠른 대응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상동기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지능형 CCTV 종합계획'을 수립, 이르면 내달 중순 발표한다.

앞서 서울시는 디지털정책관 내 정보통신보안담당관을 중심으로 회의를 진행해 왔다. 빅데이터 분석과 함께 시와 자치구 대상 현황 파악과 수요조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시는 관악구 신림동 등산로 살인사건을 계기로 범죄 예방 목적의 지능형 CCTV 확대 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등산로, 산책길 등에 보다 강화된 범죄예방환경디자인(셉테드·CPTED)을 도입하고 지능형 CCTV 설치를 통해 감시 사각지대를 최대한 줄이는 방안을 지시했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청에서 운영 중인 CCTV는 2010년 1만여개 수준에서 2023년 현재 9만개가 넘는다. CCTV는 방범용 이외에도 환경개선, 시설물관리, 교통안전, 재난화재 등 용도가 다양하다.

하지만 민원 위주 CCTV 설치로 안전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또 CCTV 수요는 매년 증가하는데 예산은 한정돼 있어 민원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빅데이터 분석과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한 중장기 계획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데이터에 기반해 CCTV 최적의 위치를 선정하고 시정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다.

CCTV 확대 설치에 따른 관제요원 인력 증원 방안도 필요하다. 관제요원 1인당 CCTV 관제 수량이 급증하는 상황이니 만큼 지능형 관제 시스템 강화도 요구된다.

지난해 서울시의회 디지털정책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박승진 의원은 서울시 25개 자치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평균 3.6명의 관제인력이 이 4조2교대로 근무하며 1인당 957.8대의 CCTV를 관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능형 CCTV 종합계획 수립을 계기로 CCTV 운영 효율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오 시장의 민선 8기 공약 일환으로 지난 8월부터 '2024년 AI CCTV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 추진계획'을 수립, 시 전역에 지능형 CCTV를 확대 설치하고 CCTV 안전망 체계 구축을 추진해왔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